의외로 많이 틀리는 표현이죠.

 

1-1. 낫다 - 'get well', 'heal', 'be healed'

발음 [낟ː따]  활용 〔나아, 나으니, 낫는[난ː-]〕 
[동사]병이나 상처 따위가 고쳐져 본래대로 되다.

 

1-2. 낫다 - 'better'

발음 [낟ː따]  활용 〔나아, 나으니〕 
[형용사]「…보다」 보다 더 좋거나 앞서 있다.

 

2. 낮다 - 'low'

발음 [낟따]  활용 〔낮아, 낮으니〕
 반대말 높다 
[형용사] 
ㄱ. 아래에서 위까지의 높이가 기준이 되는 대상이나 보통 정도에 미치지 못하는 상태에 있다.

ㄴ. 높낮이로 잴 수 있는 수치나 정도가 기준이 되는 대상이나 보통 정도에 미치지 못하는 상태에 있다.

ㄷ. 품위, 능력, 품질 따위가 바라는 기준보다 못하거나 보통 정도에 미치지 못하는 상태에 있다.

ㄹ. 지위나 계급 따위가 기준이 되는 대상이나 보통 정도에 미치지 못하는 상태에 있다.

ㅁ. 소리가 음계에서 아래쪽이거나 진동수가 작은 상태에 있다.

 

3. 낳다 - 'bear', 'have', 'produce', 'carry'
 발음 [나ː타]  활용 〔낳아[나-], 낳으니[나--], 낳는[난ː-]〕 
[동사]「…을」

ㄱ. 배 속의 아이, 새끼, 알을 몸 밖으로 내놓다.

ㄴ. 어떤 결과를 이루거나 가져오다.

ㄷ. 어떤 환경이나 상황의 영향으로 어떤 인물이 나타나도록 하다. ≒배출하다3.

 

 

일단... 기본적으로 보면,

1. '낫다'는 장음으로 발음하고,

2. '낮다'는 단음으로 발음하며,

3. '낳다'는 위 두 표현과 다르게 장음으로 [나타] 라고 발음합니다.

 

상태가 좋아지거나, 상황이 호전되는 경우에 '낫다'로 쓰며, 피동형은 '나아지다' 가 됩니다.

상태가 아래에 있거나, 순위적으로 하위에 있을 때 '낮다'로 쓰며, 피동형은 '낮아지다'가 됩니다.

새끼를 출산하거나, 없었던 결과가 새롭게 만들어질 때 '낳다'로 쓰며, 피동형은 쓰이지 않습니다.

 

의외로 이 표현을 틀리는 분들이 많습니다. 한 번 정확히 익혀두시면 실수하는 경우가 훨씬 줄어들겠죠?

'~써'와 '~서' 한글사랑 2012.04.28 20:01

'으로서'는
「조사」
((‘ㄹ’을 제외한 받침 있는 체언에 붙어))
「1」지위나 신분 또는 자격을 나타내는 격 조사.
「2」(예스러운 표현으로) 어떤 동작이 일어나거나 시작되는 곳을 나타내는 격 조사.

 

'으로써' 는
「조사」
((‘ㄹ’을 제외한 받침 있는 체언 뒤에 붙어))
「1」어떤 물건의 재료나 원료를 나타내는 격 조사. 격 조사 ‘으로01「4」’보다 뜻이 분명하다.
「2」어떤 일의 수단이나 도구를 나타내는 격 조사. 격 조사 ‘으로01「5」’보다 뜻이 분명하다.

이걸 좀 더 쉽게 정리하면,

 

‘~로서’ - 지위, 신분, 자격

‘~로써’ - 재료, 원료, 수단, 도구, 방법

 

인데, 이 것도 헷갈리죠? "써방, 서자" 라고 외워봅시다. ^^

형용사인 ‘다르다’의 뜻을 나타내는 데에 동사 ‘틀리다’를 쓰는 것은 잘못입니다.
‘비교가 되는 두 대상이 서로 같지 아니하다./보통의 것보다 두드러진 데가 있다.’라는 뜻을 나타내는 경우에는 형용사 ‘다르다’를 쓰고, ‘셈이나 사실 따위가 그르게 되거나 어긋나다.’라는 뜻을 나타내는 경우에는 동사 ‘틀리다’를 써야 합니다.

보기)
‘다르다’의 용례
아들이 아버지와 얼굴이 다르다./나는 너와 다르다./군자와 소인은 다르다./쌍둥이도 서로 성격이 다르다.//고장 난 문을 감쪽같이 고치다니 기술자는 역시 달라./역시 신문 기자의 센스는 다르구먼.

‘틀리다’의 용례
답이 틀리다/계산이 틀리다/그 양반의 이야기에 어디 틀린 대목이 있습디까?/아무리 좋은 기사가 실린 신문이라도 교정이 틀려 있다면 틀린 신문입니다.

- 출처: 국립국어원

 

서로 비교 대상이 같지 않음을 얘기할 때 '다르다'라는 표현을 쓰고,

두 가지 중 한 가지가 옳지 않거나, 잘못됐을 때 '틀리다'라고 표현하면 됩니다.

영어로 구분하자면... - different, 틀리다 - wrong

'~데', '~대' 한글사랑 2012.04.12 09:14


직접 경험한 사실을 전달하는 ‘-더라’와 같은 의미를 전달할 때는 ‘-데’를 쓰므로, ‘사람이 아주 똑똑하더라’의 의미를 나타내고자 한다면 ‘똑똑하데’를 쓸 수 있습니다. 직접 경험한 사실이 아니라 남이 말한 내용을 간접적으로 전달할 때는 '-다고 해'가 줄어든 말인 ‘-대’를 쓰고, 화자가 직접 경험한 사실을 나중에 보고하듯이 말할 때 쓰이는 말로 '-더라'와 같은 의미를 전달할 때는 ‘-데'를 씁니다. 어미 ‘-데’는 ‘그이가 말을 아주 잘하데/그 친구는 아들만 둘이데’와 같이 과거 어느 때에 직접 경험하여 알게 된 사실을 현재의 말하는 장면에 그대로 옮겨 와서 말함을 나타내지만 어미 ‘-대’는 ‘왜 이렇게 일이 많대?/신랑이 어쩜 이렇게 잘생겼대?’와 같이 어떤 사실을 주어진 것으로 치고 그 사실에 대한 의문을 나타내거나 ‘사람이 아주 똑똑하대’와 같이 ‘-다고 해’가 줄어든 말일 수 있습니다.

- 출처: 국립국어원

쉽게 풀어 쓰면,

"~더라"의 경우에선 "~데" 로 쓰는 것이 맞고,

ex) "그 친구 운동을 참 잘하더라" -> "그 친구 운동을 참 잘하데" (직접 확인한 내용을 말함)

"~고 해"의 경우에선 "~대"로 쓰는 것이 맞습니다.

ex) "그 친구가 지금 가진 돈이 없다구 해" -> "그 친구가 지금 가진 돈이 없대" (보거나 들은 사실을 전달)

'되', '돼' 한글사랑 2012.04.12 09:03

‘돼’는 ‘되어’의 줄임말입니다. 동사 ‘먹다’가 어미들과 결합하면 ‘먹어, 먹고, 먹으니, 먹었다’가 되는 것처럼, 동사 ‘되다’는 다른 동사들과 같이 ‘-아/어, -고, -(으)니, -았/었다’ 등과 결합할 수 있습니다. ‘되다’가 위의 어미들과 결합하면 ‘되어, 되고, 되니, 되었다’가 됩니다. 이때 ‘되어’는 한글 맞춤법 제35항 붙임 2(어간 모음 ‘ㅚ’ 뒤에 ‘-어’가 붙어서 ‘ㅙ’로 줄어지는 것은 ‘ㅙ’로 적는다.)에 따라 줄여서 ‘돼’로 쓸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일이 뜻대로 되어 간다’는 ‘일이 뜻대로 돼 간다’로, ‘만나게 되어서 기쁘다’는 ‘만나게 돼서 기쁘다’로, ‘나도 가게 되었다’는 ‘나도 가게 됐다’로 줄여 쓸 수 있습니다. 또한 ‘내일 너희 집에 놀러 가도 돼?’에서는 ‘되다’에 종결 어미 ‘-아/어(요)’와 결합한 형태입니다. ‘-아/어요’는 해요할 자리에 쓰여, 설명ㆍ의문ㆍ명령ㆍ청유의 뜻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로 어미 ‘-어’와 보조사 ‘요17’가 결합한 말입니다. 종결어미 ‘-아/어요’에서 보조사 ‘요’를 쓰지 않는다면 ‘되어’가 때문에 어말에서는 ‘되’가 아닌 ‘돼’로 써야 합니다.

- 출처: 국립국어원

다른 구분 방법으로, '되'는 '하', '돼'는 '해'로 넣어서 읽어보면 좀 더 쉽게 알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