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한정판의 외관은 이렇게 생겼다.

 

 

 

비닐 해제를 하면...

 

 

 

이 상태의 후면에 보면 패키지 안내서가 케이스 상부와 하부를 고정하고 있다.

이걸 살포시 뜯어내서...

 

 

 

이렇게 해체된다.

내용물이 가지런히 정돈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내부를 보면 각 내용물이 자리잡게 플라스틱으로 고정판이 있고...

 

 

패키지의 구성은 위와 같다.

(1) 해골석(피큐어)과 영혼석 - 영혼석은 USB로 여기에 디아블로2 및 확장팩이 담겨 있다.

(2) 디아블로3 아트북

(3) 디아블로3 사운드트랙

(4) 시네마 DVD 및 블루레이, 클라이언트 DVD - 이 안에 시리얼 넘버가 동봉돼 있으며, 실제 설치 시 대부분 인터넷으로 다운로드 받아서 설치된다.

(5) 체험판 시리얼 넘버(3장), 디아블로2와 확장팩 시리얼 넘버, 기타 안내문

 

 

 

비닐로 쌓여 있는 DVD 패키지가 두 장, 그리고 사운드 트랙 CD 한 장.

왼쪽의 DVD 패키지 내에 DVD 및 소책자가 있으며, 소책자엔 시리얼 넘버와 설치 가이드가 있다.

 

 

 

해골석과 영혼석. 뿔처럼 박혀있는 영혼석이 USB 드라이버다. 이 안에 디아블로 2 패키지가 담겨 있다.

 

처음 패키지를 봉투에 담아 받았을 때 느낌은... '묵직하다' 였다. 생각보다 꽤 무겁다.

그리고 안에 있는 구성품도 충분히 알차다. 4.4만원의 차이(실제로 지금 재거래가는 한참 높지만...)로 전혀 아쉬울 것 없는 구성이었다.

 

어제 밤에 집에 가서... 새 계정에 시리얼을 입력하고 게임을 플레이 하려니 도무지 서버가 열리지 않았다. 포기하고 LOL을 몇 판 즐기니 11시 넘어서부터 접속이 가능했다. 하지만 어제의 대기 피로 때문인지 오래 즐기진 못하고, 한 30분 정도 즐기다 12시도 채 못돼서 잠들었다.

 

처음에 어떤 직업을 할까 고민했지만... 일단 먼저 고른 캐릭터는 '야만전사'다. 원래 메이지 계열을 좋아하지만, 디아블로3가 와우에 비해 큰 장점이 바로 타격감이라기에 그를 가장 크게 맛볼 수 있는 캐릭인 야만전사로 플레이를 시작했다.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느낀 점으로는...

그래픽은 생각만큼 좋진 않다. 하지만 사운드는 역시 블리자드다운 맛이다. 다음, 많은 이들이 강조하는 타격감... 이건 정말 착착 감긴다. 그리고 게임 기획은 역시 블리자드 답다.

이건 어제 하루 하면서 느낀 점이고, 앞으로 하면서 새롭게 느끼는 점들은 차후에...

 

그리고, 아래는 바로 위 소장판의 또다른 게임 내 가치인, "날개" 이다.

 

 

 

이 아이템은 계정을 만들면 항상 새 캐릭터의 인벤 안에 존재한다.

그리고 처음 실행하면 날개가 없으니 클릭을 해야지만 날개가 보인다.

 

날개라고 해봤자 특별한 기능은 없으니, 일반판을 플레이하는 분들보다 딱히 유리할 건 없다.

그렇지만 부러운 건 어쩔 수 없을지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