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이후 보고 있는 드라마,

조연 중년 연기자들의 활약이 눈부시지만,
주연급 배우들의 논란이 충분히 될만한 드라마인 듯 하다.

장혁 - 말투 및 표정까지... 추노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느낌이다. 재대로 막장이라면 저렇게 유유자적한 말투 보단 막나가는 말투가 어울릴 듯 하다.
          뭐 그러나, 이 정도면 드라마 감상에 큰 문제는 되지 않겠지...




신세경 - 이 드라마의 주연으로는 낙제점으로 본다. 어설픈 말투, 표정 연기까지... 뭔가 똑똑하고 빠릿한 이미지를 가져야 하는 캐릭터이지만,
            멍하고 생각없는 캐릭터에 어울릴만한 신세경이 맡았다라... 오히려 아이돌이 연기자에 도전한다고 했던 것보다도 못해 보였다.
            짝패의 서현진이 훨씬 어울리지 않았을지 싶었다.


한석규 - 그나마 주연은 한석규 덕분에 커버가 되고 있는 드라마가 아닌지 싶을 정도이다. 감정 연기가 풍부한 걸 어디서나 느낄 수 있는 배우...

뭐 아직 재밌게 보고 있는 드라마 이지만, 주변 사람들의 극찬에 어울릴 만한 작품은 아닌 듯 하다. 물론 더 봐야 알겠지... 마지막회까지 5편 남았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