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S3 3G Jelly Bean

순정에 포함된 apk 파일 입니다.

 

사용에 대해 책임지지 않으니 필요한 분들만 받으세요.

 

 

SamsungIME.apk

 

SamsungIME.odex

갤스3 분해한지 거의 한 달 가까이 됐는데,

사진은 이제서야 업데이트 하네요. ㅎㅎ

 

아이폰과 다르게 소형 플러스 드라이버만 있으면 분해가 가능해서 상당히 간편했습니다.

대략 기판 뽑아내는 데까지는 2-3분도 안걸렸구요, 구조도 의외로 간단하네요.

 

후면의 배터리 커버를 빼고, 눈에 보이는 나사를 다 뽑으면 이렇습니다.

 

 

 간단히 겉면의 커버가 뽑히는데요, 우측에 케이블은 Co-axial 커넥터로 기판을 꺼내기 위해선 뽑아야 합니다.

제품은 아마도 히로세 W.FL2-R-SMT 인 듯 합니다...(U.FL이야 샘플만 수백개 가지고 있고, W.FL도 종종 보지만 W.FL2는 특정 모바일 업계 아니면 아직 사용이 없는지라 샘플은 한 번 정도만 본 기억이 있네요)

 

 배터리 커버를 벗겨내고 후면에 기판 보호용 커버가 있기 때문에 공간적으로 낭비가 좀 있을거라 생각했지만, 솔직히 착탈식 배터리를 고안해서 넣었음에도 불구하고 공간 낭비는 거의 없을 정도로 잘 정리돼 있습니다.

 

 

 중간에 보이는 FPC 케이블과 B-TO-B 커넥터 입니다. 이 부분도 해체하셔야 기판을 떼어낼 수 있구요,

 

 

 

상부도 마찬가지 입니다.

총 세 개의 B-TO-B 커넥터가 작업된 FPC 케이블이 보이는데, 파란색은 후면 스피커 연결부이며, 노란색은 볼륨 버튼 및 전면 카메라, 전면 스피커 연결부, 그리고 하늘색은 전면 카메라 모듈 연결부 입니다.

 

 

 

일단 후면 스피커 부분을 해체하면 다음과 같이 되구요,

 

 

 

 조금 흐리게 나왔는데... 후면 스피커의 커넥터부 입니다. 모델명에 GT-I9300이라고 적힌 것으로 볼 때, 내수 모델과 수출형 모델에서 각 부품별로 차이가 있지만 상당수 부품은 공통적으로 쓰인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분해시 GT-I9300으로 적힌 부품은 대부분 갤S3에 공통으로 사용하는 부품 입니다.

 

 

 

 남은 두 커넥터를 분리하고, 기판 하단 중간에 검은 나사가 있습니다. 이를 분리하면 기판을 따로 뺄 수 있네요.

즉, 뒷면 케이스를 분리한 후, 나사 1개와 B-TO-B 커넥터 4개, 그리고 Co-axial 커넥터 1개를 분리하면 기판 분리가 됩니다.

 

 

 기판을 분리하고 난 후 전면부 입니다. 마찬가지로 GT-I9300이란 모델 명이 보이죠. 하지만 좌측면이가 각종 부위로 봐서, OLED에 문제가 생기면 따로 분리가 어렵습니다. 즉, 일반적인 전면에서 발생하는 문제(번인, 케이스 파손 등) 전면부를 통째로 교체하는 방법 이외는 없는 것 같습니다.

 

 

 

 자, 분리하면 이제 이와 같은 상태가 됩니다. 기판의 각 IC를 보겠습니다.

 

 

 

 메인 칩인 AP, Exynos 4412 칩 입니다. 1.4GHz의 쿼드코어 ARM 프로세서죠. 좌측의 i9811은 인텔 무선 베이스밴드 프로세서구요, 그 위에 잘린 칩이 저장공간인 NAND Flash 입니다.

 

 

 스티커가 붙어 있는게 바로 NAND Flash이고, 그 우측엔 MAXIM의 MAX77693(PMIC, MUIC, 플래시 LED 콘트롤), 그리고 MAX77686(파워 관리) 가 있습니다.

 

 

 

 다음 가운데 보이는 것이 Wolfson Micro의 WM1811, 디지털 오디오 인터페이스/스테레오 코덱 IC이며 MP3 음질을 결정하는 핵심 부품 입니다. 이번에 삼성에서 나름 많이 신경 쓴 IC이기도 하죠.

 

 

 

 이건 CMOS IC인 CML0801, 이미징 및 동영상 프로세서 입니다. 그리고 좌측에 붙은 것이 Sony BSI 센서 입니다. 아이폰 4S와 같은 카메라 모듈이죠.

 

 

 

 분리한 카메라 모듈 입니다. 상당히 작지만.. 지금은 6~7년전 똑딱이 디카 이상으로 잘 나올 정도로 좋아졌습니다.

 

 

 

우측의 작게 4줄로 적힌 것이 Broadcom의 BCM47511, 통합 모놀리식 GNSS 수신기이며, 원래 기존의 공개에선 무라타의 M2322007 Wi-Fi, Bluetooth 무선 모듈인데, 명칭만 바뀐건지 잘 모르겠네요... 검색해 봐도 특별한 정보가 없습니다. 여튼 1257E3라고 된 칩이 Wifi 및 블루투스 모듈 입니다. ㅎㅎ

 

 

 

 하부의 SIM Card 및 Micro-SD Socket 이며 기판 부분 입니다. 기판 디자인 날짜가 3월 21일로 되어 있는 걸로 봐서 꽤 오래전에 디자인은 어느 정도 완성돼 있었음을 알 수 있죠. 이 기판은 국내용으로 설계되어 있기 때문에 정상 품명인 SHW-M440S가 적힌 것으로 보입니다.

 

 

 이상으로 간단한 분해기는 마치구요, 조만간 나올 갤럭시 노트2에선 또다시 약간씩의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일단 펜타일 아몰레드가 RGB 아몰레드로 변경되며, AP도 약간은 업그레이드, 그 이외의 무선칩 등에서도 약간씩 변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이번 주에 LG 옵티머스 LTE2를 받았는데요, 갤럭시S3와 화면 비교기도 곧 올릴 예정 입니다. ^^

 며칠간 유혹당하다가 결국 호기심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갤럭시S3를 질렀습니다. ㅋㅋ

 여유 회선이 없어서 신규로 구입했구요,

 

 

 케이스 디자인이 아이폰을 따라했다고 하는데, 어느 정도 공감이 갑니다.

이전까지 삼성의 휴대폰 박스 디자인은 좀 긴 박스 내부에 휴대폰이 한 쪽에 있고, 그 옆에 각종 악세사리가 들어있는 디자인이었지만, 아이폰에서는 박스를 오픈하면 휴대폰이 있고 그 아래에 악세사리가 들어있는 방식이었죠. 뭐 이에 대해서 이런저런 말이 있지만 카피했다는 것에 대해선 달리 할 말은 없을 것 같습니다...

 

 

 

 박스 하단 입니다. 제품의 특징에 대해서 적혀있네요.

 쿼드코어 1.4Ghz AP에서 FHD 지원, 4.8 슈아몰, 8메가픽셀 카메라, 2100mAh 배터리 등등...

 그리고 소프트웨어적 지원인 HD 슈아몰, 안드로이드, wifi, 블루투스, HD Divx, 그리고 은근히 중요한 apt-X 지원이 적혀있구요.

 

 

 

 

 박스를 열면 이렇게 돼있습니다. 사실 화면엔 보호필름을 붙인 상태입니다.

 

 

 

 휴대폰을 꺼내면 내부엔 이런 구성으로 돼 있구요, MicroUSB 케이블 및 충전 어댑터와 크래들 등이 함께 들어 있습니다. 배터리는 2개가 들어있고, 리모컨이 있는 이어폰이 있긴 하지만 기본 구성품은 잘 안쓰는 관계상 모두 그대로 뒀습니다. 아마도 몇달 뒤에 LTE 버전으로 넘어가면 방출하게 될 것 같은데, 나머지 구성품은 가능하면 기본 상태로 두는게 좋을 것 같아서 이기도 합니다. ^^

 

 

 

 USIM 카드 입니다. 보시면 기본 PIN 설정이 적혀있고 PUK 번호가 있습니다. 이 번호는 나중에 USIM 확인 및 보안 설정 시 매우 중요하니 미리 기록해 두시거나, 버리지 말고 보관해 두세요.

 

 

 

인크레더블 쉴드 매트 버전을 붙인 상태 입니다. 그리 부착 상태가 좋진 않습니다... 예전보다 제작이 좀 안좋아진 것 같네요. 부위별로 꼼꼼히 붙지 않는 문제가 있습니다.

 

 

 

 부착 첫날이라 그런지 이런 문제가 있으니 부착 예정인 분들 계시면 참고하세요. 일단 이런저런 방법으로 잘 부착되지 않는 부분은 다 접촉시켰습니다.

 

 

 

 

 전신 샷 입니다. 상당히 얇습니다. 또한 디스플레이도 이전 갤럭시넥서스에 비해 많이 좋습니다. 시야각에 따른 푸르딩딩한 느낌도 이전보다 많이 개선됐습니다. 또한 같은 동영상을 돌려봤을 때, 비슷한 사이즈에 같은 해상도임에도 불구하고 갤스3의 화면이 좀 더 깔끔하게 나옵니다.

 

 

 

 이건 유령(12화)의 한 장면(일단 이연희죠..)을 디카로 담았습니다. 아몰레드 펜타일의 단점이 심하게 보입니다. 실제 동감시 이정도 화면은 아닌데 디카에서 좀 과하게 잡혔네요.

 위 장면을 좀 더 가까이 접사로 찍어봤습니다.

 

 

 

 클릭해서 큰 사진 보면 펜타일이 어떤 식으로 보이는지 좀 보입니다.

 

 

 

 

 연희씨만 나오네요... ㅋㅋ 일단 샷 두 장 더 첨부했습니다. 실제로 보면 펜타일이라고 눈에 거슬리는 정도는 아닙니다. 해상도가 높으니 펜타일의 단점은 그냥 씹혀버리네요.

 

 

 

 

 위의 스크린은 갤럭시 넥서스, 아래는 갤럭시S3 입니다. 화면 색감 및 해상도 면에서 확실히 갤3가 더 우위에 있습니다. 갤넥도 결코 나쁘진 않지만 갤3의 개선된 슈아몰은 이전과 다르게 또다른 장점이 되어가는 듯 합니다.

 

 간단히 개봉하고 사용하면서 느낀 점 입니다. 아, 그리고 갤럭시넥서스에 젤리빈을 올렸는데요, 이건 정말 신세계 입니다. 사실 갤넥에서 스크롤이 버벅거리는 점이 있어서 노바런쳐를 쓰고 있었습니다. 여기에 젤리빈 올린 이후 정말 스크롤이 깔끔해졌습니다. 갤3 ICS 올린 터치위즈보다 훨씬 빠릿한 스크롤을 보여주네요. 아이폰4와 비교해서도 오히려 더 부드러운 스크롤이 나오구요. 갤3에 JB가 올라가면 얼마나 좋아질지 상당히 기대됩니다.

 

 이번 주에 갤3 LTE 버전이 나오죠. 이제 갤스3 사용하는 분들도 상당히 늘어날 것 같습니다. 조만간 갤스2만큼 흔히 볼 수 있는 제품이 되겠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