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말에 정비로 자주 가는 샵에 방문했다가

타 차량이 실수로 내 차량을 후진으로 받아버렸다.


 사실 범퍼에 이런저런 흠집도 적지 않았는데, 하필이면 받힐 때 범퍼가 눌리면서 도장도 갈라지고 헤드라이트에 흠집, 파손이 생겨서 이 참에 시로코R 범퍼로 바꿀까 했다.

 근데 폭스바겐 양재센터에서 기존의 범퍼로 교체시 산정 비용을 약 150만원, R 범퍼로 교체시엔 300만원 이상의 견적을 보여줬다. 당연히 상대방 보험사에선 기존 범퍼 교체 비용으로 산정할 뿐이고... 그 비용으로는 교체가 힘들기에, 보험사에서 미수선 처리비용으로 받고 직접 시로코R 범퍼로 수리하기로 했다.


 3월초 보험사에서 비용을 입금받고 이리저리 뒤적여 그 중에 비용 저렴하게 범퍼 수입하는 곳을 찾았다... 약 2주가 걸려서 범퍼가 도착했다. 벌써 3월말... 여기서 도색 맡기고 장착하려니 일정이 밀려 있다고 도색에 1주일, 장착 일정에 약 2주 가까이 추가 시간이 흘렀다. 

 

 그렇게 해서 4월 11일, 오전에 차를 성수동 MBS 모터스에 맡기면 된다고 해서 맡겼다. 블로그도 있고, 해당 업체 가보니 꽤 많은 수입 차량들이 있기에 잘 하겠거니.. 해서 그날 오후 늦게 차를 받았다.


 자, 이제부터 골때리는 점을 찾아볼까?


 

 차 전면부 사진이다. R범퍼가 확실히 이쁘긴 하군...


 근데 원래 안개등이 있어야 할 그릴 위치가 좀 이상한데?



 정면에서 볼 때 좌측(조수석 쪽) 기존의 안개등이 있던 그릴이다. 안이 막혀있다.



 우측 그릴이다. 안에가 뚫려있네? 뭐야, 커버를 안씌웠나?



 인터넷에서 퍼온 차량 사진이다. 어, 우측에 뚫려 있는게 맞다. 근데 가만히 위에 사진을 보니 뭔가 이상하다. 왜 케이블이 있는거지?


 원래 알라인에는 저 위치에 안개등이 있다. 그리고 방향지시등도 알라인은 헤드라이트 하단에 데이라이트 등 쪽에 존재하지만 알은 헤드라이트 안쪽이 방향지시등이다. 고로 원래 하단으로 내려가는 케이블이 있는 건 맞다. 근데 저렇게 너덜너덜하게 보이는 건 무엇인가? 케이블을 고정하지 않은 것이다. 좀 어이 없지만... 뭐 주행에 문제가 있겠나, 나중에 손볼 일 있을 때 고정해야지 생각했다.


 그러던 찰나 그날 저녁 우측 헤드라이트가 나갔다. 뭐, 차 굴린지도 오래됐고.. 이 참에 좀 더 밝은 등으로 바꿀까? 해서 4월 12일 오전에 모리모토 헤드벌브를 주문했다. 이 장착기는 따로 올리기로 한다.


 문제는 4월 13일... 폭스바겐 차량 코딩의 경우, 적용 직후 바로 되는 것도 있지만 엔진을 끄고 일정 시간이 지난 후에 적용되는 것도 있다. 안개등이 없기에 4월 12일 코딩으로 안개등을 죽였는데 우측 헤드라이트 경고와 좌우 안개등 경고... 총 3개의 라이트 경고가 떠 있었다. 

'코딩이 잘못됐나? 라이트 달면서 다시 입력해야겠다' 생각했고, 그러고 13일 저녁.... 비가 내렸다.


 14일 새벽에 집으로 가려고 차를 탔는데 경고등이 더 뜨는 것이다. 좌우 코너링 등의 경고까지 뜨기 시작했다.

'어라? 코딩을 잘못 건들였나?' 뭔가 이상한데 원인은 모르겠고... 업체에서 12일 발송한 모리모토 헤드벌브는 13일에 도착하지 않았다.(역시나 CJ대한통운... 노원에서 발송한게 구로에 다음날 오지 않았다. 분류에서 빼먹은게로지..) 좀 짜증났지만 어쩔 수 없이 14일에 CJ 담당 기사님께 통화하니 당일 배송이 없다고 한다. 그래서 겨우겨우 부탁해서 구로터미널로 가서 직접 택배를 찾아왔다.


 헤드램프는 실리콘마개로 막혀있으나 벌브를 꺼낼 수가 없다. 결국엔 재대로 설치하기 위해선 헤드라이트를 분해해야 한다. T-30 별드라이버가 필요하며, 다행히 전날 미리 확인하고 구입했다. 그렇게 헤드라이트를 열어보니... 


 일단 우측(조수석) 헤드램프를 뽑았다.



 램프를 뽑아낸 안이다. 틈사이로 모래 알갱이 같은게 은근히 많이 뛰어 들어오나보다. 몇년 굴리면서 탄 모래들이 꽤 있다. 적당히 티슈로 제거하고 장착했다.


 자 이제 좌측....



 커버가 없기에 결국 물이 다 들어갔다. 뭐 어차피 물이 들어갈 수 밖에 없는 공간이다.

근데... 저건 좀 그런데? 케이블이 아무 방수 처리 없이 다 노출돼 있다.


 이런 ㅅㅂ...



 커넥터를 연결하려다가 안맞으니 그냥 깨부셨다. 뭐, 전자부품 업계에 있기에... 커넥터가 맞지 않아서 Pin-To-Pin 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을 수도 있다. 거기에 이미 커넥터 하우징을 다 파손해놔서 원래 매칭이 안되는건지, 이전의 데이라이트에서 착탈하다가 깨부신건지 모르겠다. 그건 그렇다고 쳐도 저걸 고정이라고 한 것이란 말인가? 그냥 끼워져 있을 뿐이었고 당기면 빠진다. 거기에 케이블이 그냥 노출돼 있다. 이런 미친... 너네는 전기적 지식도 없는거냐?


 아무것도 모르는 일반인도 젖은 손으로 전기코드를 만지면 안된다는 걸 알고 있다. 전기라는게 물을 통해 흐를 수 있고, 이게 방전이 아닌 합선이 발생할 수 있기에 절대적으로 물과 접촉을 차단시켜야 한다. 근데 저걸 저런식으로 작업하고, 그마저도 비가 오면 다 맞을 수 밖에 없는 위치에 고정도 없이 내팽겨쳐 놨다.


 결국 전날 나간 코너링 경고등은, 알라인의 경우 코너링 라이트를 안개등으로 쓸 수도 있기에 빗물 합선으로 양쪽 라이트가 다 나가버린 것이다. 차를 정비한다는 사람들이 저딴 식으로 마무리를 지어놓는단 말인가. 덕분에 돈 만원 들여서 H7 양쪽 램프를 다 갈았다. 


 오전에 차를 맡기면서... 분명 당부를 했다. 마무리 작업 잘 해달라고. 내 생각엔 2-3시간이면 끝날 작업인데도 오전에 맡겨서 오후 5시가 돼서야 끝났다길래 깔끔히 작업하느라 그랬나보다.. 라고 생각했지만 내가 어리석었다. 

난 뭐하러 저딴 식으로 작업하는 인간들에게 비타500 한박스를 사서 갖다줬단 말인가?


 결국 저 케이블은 직접 방수 테이프로 다 감아서 비에 노출되지 않는 방향으로 고정시켰다. 어려운 작업도 아니다. 그냥 전기(절연)테이프로 둘둘 감고 안에 적당히 고정만 시켜도 되는 부분이다. 작업하는데 5분도 채 걸리지 않는다. 근데 저런 것도 신경쓰지 않는다고?


 작업한 이들의 마인드가 궁금하다. 과연 당신들이 타는 차를 작업해도 저런 식으로 마무리하고 넘어갈 것인가?


 자, 하나의 부분이 더 있다.



 운전석 휠하우스 내부, 범퍼를 고정하는 부분이다. 아래쪽에 구멍이 보이는데, 저 부분이 휠하우스와 범퍼를 T-20 별나사로 고정해야 하는 곳이다. 처음으로 올라가서... 젤 처음 사진을 보면 미묘하게 좌우 범퍼 벌어짐이 다른게 보인다. 그렇다, 오른쪽 고정이 안돼서 그런거다.

고정을 잘못해서 빠진 것인가? 아니면 안한 것인가? 그건 나는 모른다. 누군가는 알고 있을지도 모르지.

근데 나에게 도착한 당시에.. 저렇게 빠져 있다는 건 도저히... 작업자들의 마인드가 썩었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다.



 성수동 엠비에스 모터스... 혹시라도 누군가가 그들의 작업이 궁금해서 뒤적이다가 내 블로그 글을 본다면, 작업 이후 꼼꼼하게 찾아보길 바란다. 아니, 개인적으로 저런 업체에 본인 차를 맡기는 모험은 하지 않기를 바란다.





자신들의 가치를 왜 스스로 하락시키는가... 그건 그들의 마인드에 달린 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273-40 | 엠비에스모터스
도움말 Daum 지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