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 K3 Top11. Part 1 에서
이정아 씨가 부른  김광진 님의 '편지' 입니다.
 
 이 곡의 탄생에는 한 아름답고, 아쉬운 스토리가 있습니다.

김광진님이 지금처럼 잘나가는 작곡가도 되지 못한 시절
깊이 사귀고 있는 여자가 있었답니다.
물론 둘은 서로를 사랑했는데
장래에 대한 비전이 불투명한지라
여자 측 부모님께서 결혼을 반대하셨다고 합니다.

그 와중에 부모님의 반대와 압박에 견디다 못한 여자는
부모님의 뜻에 따라 마지못해 B라는 남자와 선을 보게 됩니다.
인품도 훌륭하고 집안도 좋고 비전도 가진 
괜찮은 남자였다는 군요. 

나중에 이 사실을 안 김광진씨는 분노하여
그 B라는 남자를 찾아가게 됩니다. 
물론 잔뜩 화가 난 채로요.
그런데 막상 B를 만나본 김광진씨는 
오히려 자기 여자를 잘 부탁한다고, 
잘해달라는 말을 남기고
그와 헤어졌답니다.
그만큼 B라는 남자가 괜찮은 사람이었고
자기보다 오히려 여자를 행복하게 해줄 사람이라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여자는
두 남자 사이에 고민하게 됩니다.
부모님의 반대도 고민이고, 또 너무나 괜찮은 남자인 B
그리고 계속 교제를 해왔지만 미래는 불안한 김광진씨
이 두 사람을 두고 말이죠.
그리고 B는 곧 유학을 떠날 예정에 있었고
여자에게 같이 떠나자고 했습니다. 
여자로서도 뭔가 확실한 결정을 해야만 했던 것 입니다.

그리고 여자는 
결국 한남자를 선택하게 됩니다. 
바로 김광진씨를 택하지요.

그 이유는
B라는 남자는 자기가 없어도 
충분히 좋은 여자를 만나고 잘 살아갈 것 같지만
김광진씨는 자기가 없으면 과연 잘 살아갈까
걱정이 되더랍니다. 

그녀의 답을 기다리던 B는 
그녀에게서 계속 연락이 오지 않자 
그녀가 자신이 아닌 다른 이를 택했음을 깨닫습니다.

그리고 외국으로 떠나면서
한 장의 편지를 그녀에게 남깁니다. 


그 편지가 나중에 그녀의 손에 의해
한 곡의 가사로 쓰여집니다.

이 편지라는 곡의 작사가는 
이 이야기의 주인공이자 현재 김광진씨의 부인되시는 분입니다.
물론 엄밀히 따지면 작사가는 B라는 남자가 되겠지요. 


김광진씨는 어쩌면 지금의 아내와 헤어질뻔했던
이때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이 편지내용을 가지고 
정말 아름다운 멜로디를 붙여
명곡으로 탄생시킵니다. 


이 곡이 수록된 김광진의 솔로 3집 앨범은
다소 슬럼프라고 평가되던 시기를 탈출하며
그가 다시 좋은 멜로디만드는 능력을
다소 회복했다는 평을 들은 음반이기도 합니다.
 


- 김광진 '편지' -

 
여기까지가 끝인가 보오 이제 나는 돌아서겠소

억지 노력으로 인연을 거슬러 괴롭히지는 않겠소

하고 싶은 말 하려 했던 말 이대로 다 남겨두고서

혹시나 기대도 포기하려 하오 그대 부디 잘 지내시오

기나긴 그대 침묵은 이별로 받아두겠소

행여 이 맘 다칠까 근심은 접어두오

오 사랑한 사람이여 더 이상 못보아도

사실 그대 있음으로 힘겨운 날들을 견뎌 왔음에 감사하오

좋은 사람 만나오 사는 동안 날 잊고 사시오

진정 행복하길 바라겠소 이 맘만 가져가오


Avril Lavigne - My Happy Ending

Let's talk this over
It's not like we're dead
Was it something I did?
Was it something You said?
Don't leave me hanging
In a city so dead
Caught up so high
On such a breakable thread

You were all the things I thought of you
And I thought we could be

[chorus]

You were everything, everything that I wanted
We were meant to be, supposed to be, but we lost it
And all the memories, so close to me, just fade away
All this time you were pretending
So much for my happy ending
oh oh, oh oh, oh oh...

You've got your dumb friends
I know what they say
They tell you I'm difficult
But so are they
But they don't know me
Do they even know you?
All that they talk about
All the shit that you do

You were all the things I thought of you
And I thought we could be

[chorus]

It's nice to know you were there
Thanks for acting like you cared
And making me feel like I was the only one
It's nice to know we had it all
Thanks for watching at the phone
And making me feel we were done

[chorus X 2]

oh oh, oh oh, oh oh



V. 임숙경 이새론 최담지

K. 윤빛나 문주영

G. 노다니엘

B. 박지훈

D. 이찬영

 

지도교수 : 박달준